대상_제주해녀(1.소라, 2.전복, 3.전복마크네틱자석)
제주특별자치도는 제18회 제주특별자치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에 '제주해녀(섬이야기, 박종호)'를 선정했다.

도는 지난 6월 22일부터 8월 7일까지 공모를 통해 응모한 93개 작품에 대해 도내 관련 대학교수, 기념품 관련 단체 및 업체 등 전문가 10명으로 심사위원을 구성하고 상품성, 기능․활용 측면의 디자인, 작품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하여 당선작을 선정했다.

이번 대상작품은 제주해녀와 바다에서 잡은 전복, 소라를 모티브로 제주의 자연을 직접 느낄 수 있고 제주해녀의 강인한 생명력과 개척정신을 보여줌과 동시에 제주해녀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등재되기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만들어졌다.

금상에는 말을 사랑하다(함은열), 은상에 제주의 빛 하루(하귀도예, 방미선), 말가죽 벨트·열쇠고리(영농조합법인, 산새미), 동상에 마그마 맛사지 씨놀크림((주)제주마그마에너지, 지인수․지경섭), 제주풍경타일(김남철)이 선정됐고 그 밖에 장려상에 4작품, 입선에 8작품 등 총 18작품에 대해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상장을 수여할 예정이다.